늘봄학교 찾은 임태희 교육감 “문제점 보완 약속”
상태바
늘봄학교 찾은 임태희 교육감 “문제점 보완 약속”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4.03.05 1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교육청, 늘봄학교 본격 운영 시작
파주 동패초 운영 현황·의견 청취
“아이들이 최우선… 전폭 지원할 것”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5일 늘봄학교 현장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아이들을 위해서는 뭐든지 할 수 있다”면서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문제점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5일 늘봄학교 현장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아이들을 위해서는 뭐든지 할 수 있다”면서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문제점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5일 늘봄학교 현장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아이들을 위해서는 뭐든지 할 수 있다면서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문제점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임 교육감은 이날 오후 파주시에 위치한 동패초등학교를 방문해 학교 교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해당 학교는 초1 맞춤형 프로그램 5,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29개 강좌, 늘봄교실(구 돌봄교실) 8개 반을 운영하고 있다.

임 교육감은 간담회에서 늘봄학교를 본격 운영하는데 현장에서 잘 실행되면 아이들에게도 좋고 부모님에게도 좋다늘봄학교가 좋은 프로그램으로 평가 받을 만한 시대의 흐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 선생님들께 수업 부담을 주지 않고, 학교 교육력을 떨어뜨리지 않고 운영되는지 현장 상황을 보기 위해 왔다라며 있는 그대로 설명해 주시고 문제점은 보완해 나가겠다. 처음부터 완벽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했다.

이에 교직원들은 공간 부족, 프로그램 운영, 인력풀 확보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털어놨다.

임 교육감은 늘봄정책이 성공하려면 학원가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와야 하고 프로그램의 질이 좋아야한다면서 학원에서 하는 것 보다 더 좋은 교육이 이뤄지면 부모님들이 안심하신다고 말했다.

특히 공간 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학교 공간이 부족하면 교육청과 지역사회가 협력해 지역자원을 공유하고, 학교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교 밖 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이어 기존 강사비가 부족하면 강사비를 인상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임 교육감은 아이들이 최우선이다.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다 하겠다. 학교가 확보하지 못하는 공간과 강사도 교육청에서 다 해주고 필요하면 예산도 지원 하겠다면서 하다가 그만 두면 교육정책이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장맛비 다시 시작 ‘최대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