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대장동 비닐하우스서 한밤 중 불, 6600만원 재산피해
상태바
부천 대장동 비닐하우스서 한밤 중 불, 6600만원 재산피해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4.02.29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0시7분께 부천시 오정구 대장동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나 파이프구조의 비닐하우스 4개 동(연면적 650㎡) 전부와 자동차 2대, 생화, 가재도구 등을 태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44분 만에 꺼졌다. 사진은 화재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9일 오전 0시7분께 부천시 오정구 대장동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나 파이프구조의 비닐하우스 4개 동(연면적 650㎡) 전부와 자동차 2대, 생화, 가재도구 등을 태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44분 만에 꺼졌다. 사진은 화재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29일 오전 07분께 부천시 오정구 대장동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났다.

불은 파이프구조의 비닐하우스 4개 동(연면적 650㎡) 전부와 자동차 2, 생화, 가재도구 등을 태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44분 만에 꺼졌다.

관계자 4명은 자력으로 대피해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이 불로 소방서 추산 약 66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최초 신고자는 직원으로 "사무실에서 근무 중에 불이야라는 소리를 듣고 외부로 대피 후 119에 신고했다"고 간이 진술했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2대와 인력 74명을 동원해 불을 껐으며,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