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임종석 아웃됐으니 이제 전해철 미래 주목해야"
상태바
조광한 "임종석 아웃됐으니 이제 전해철 미래 주목해야"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4.02.28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보면서 친문 좌장인 전해철 의원의 미래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28일 밝혔다. (사진=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페이스북)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보면서 친문 좌장인 전해철 의원의 미래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28일 밝혔다. (사진=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이승렬 기자 |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보면서 친문 좌장인 전해철 의원의 미래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28일 밝혔다.

조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임종석 실장이 아웃됐다. 이제 전해철 의원을 어떻게 하는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혁신(革新)'가죽 혁 새로울 신'이라는 말로, 가죽을 새롭게 만든다는 뜻"이라고 설명하면서 "지금 민주당의 공천은 한마디로, '비명의 가죽을 벗겨서 친명에게 가죽잠바를 입히다'로 정리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또한 "계곡정비를 본인이 최초로 한 것처럼 아주 뻔뻔하게 거짓말을 한 언론기사에, 댓글 몇 개 달았다고 이성을 상실하고 8급 여직원을 징계하겠다며 감사를 보낸 인간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비명횡사(橫死친명횡재(橫財), 한 인간이 살아온 삶의 발자국을 상식을 갖고 조금만 주의깊게 살펴보면 너무나 뻔하게 예측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 전 시장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키려 하고 형수에게는 정상적 인간이라면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한 자. 칼자루를 쥐었는데 본인의 심기를 거슬리게 해 온 민주당 국회의원들을 살려줄까"라고 반문한 뒤 "그것을 몰랐다면 모자란 것이고 알고도 '나는 괜찮겠지' 하고 생각했다면 어리석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30여 년 간 당직자로 정치활동을 펼쳐왔으며 재작년 4월 탈당했다. 이어 지난해 국민의힘 인재영입 1호로 입당해 남양주병에 단수공천 받아 22대 총선에 도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