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폐공장서 화보촬영 중 추락사고, 2명 중상·2명 경상
상태바
오산 폐공장서 화보촬영 중 추락사고, 2명 중상·2명 경상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4.02.28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층 바닥 무너지면서 사고
28일 낮 12시42분께 오산시 세교동의 한 3층짜리 폐공장 2층에서 가수 화보촬영 중 스태프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8일 낮 12시42분께 오산시 세교동의 한 3층짜리 폐공장 2층에서 가수 화보촬영 중 스태프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28일 낮 1242분께 오산시 세교동의 한 3층짜리 폐공장에서 가수 화보촬영 중 스태프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사고는 건물 2층에서 작업 중 바닥이 무너지면서 촬영기사와 스태프 등 4명이 6미터 아래로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40대 남성과 30대 남성이 머리를 다치는 중상을 입고 수원 아주대병원 외상센터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20대 남녀 두 명은 경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는 YG엔터테인먼트의 관계회사인 더블랙레이블 가수 연습생 촬영 중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장비 13대와 인력 40명을 동원해 구급활동을 벌였으며, 경찰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