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경기북부 균형발전 정책 ‘알맹이 없는 쭉정이’
상태바
김완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경기북부 균형발전 정책 ‘알맹이 없는 쭉정이’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4.02.19 18: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완규 위원장은 19일 열린 제37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 북부 균형발전 정책은 알맹이 없는 쭉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김완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이 경기북부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 평가절하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김완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이 경기북부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 평가절하했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완규 위원장(국민의힘, 고양 12)19일 열린 제37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북부 균형발전 정책'은 알맹이 없는 쭉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경기 북부 균형발전의 현주소를 묻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최근 논란된 김포시의 서울 편입과 경기분도 병행 추진은 불가능하다고 밝힌 김동연 도지사의 의견에 대해 언급하며 정책 방향이 다른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을 동시에 추진하는 경기도 행정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경기도가 김동연 지사의 역점 사업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립을 위해서 공을 들였던 반면, 공공기관 이전은 김동연 도지사 취임 이후 단 한 건에 불과하다민선8기 경기도 공공기관 운영 기본계획과 2024년 본예산에는 공공기관 이전을 염두한 예산이 책정되지 않는 등 오히려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립을 추진하면서 대상 기관 10개의 이전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고 일갈했다.

실제 경기도는 그동안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립을 위해서 비전과 정책을 만들어 발표하고, 경기도 시군을 대상으로 90회가 넘는 공청회를 진행했으며, 국회 토론회 등을 추진했다. 지난 202311월에는 경기도의회 결의안까지 통과했다.

당초 2025년까지 고양시로 이전이 발표됐던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의 이전은 2028년으로 지연되는 등 대부분의 공공기관 이전이 김동연 도지사의 임기 내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김포와 고양시가 메가시티 서울을 부르짖는 이유는 경기도 홀대에서 벗어나 자족도시가 되기 위함이라며 가시적인 성과 없이 나날이 남부와의 발전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경기북부의 발전을 진정으로 원한다경기북부 유일의 특례시 고양시가 직면한 일산 테크노밸리 불공정 계약 개정, 조정안 수렴을 통한 K-컬쳐밸리 사업 재추진, 바이오 특화단지 및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에 대해 경기도의 적극 행정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