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개발 방치 김포 '풍무1지구' 도시개발사업 13년만에 첫 단추
상태바
난개발 방치 김포 '풍무1지구' 도시개발사업 13년만에 첫 단추
  • 권용국 기자  ykkwun62@naver.com
  • 승인 2024.02.19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무1지구 도시개발조합, 구역 지정 제안서 접수...김포시, 4월 수용 여부 통보 예정
도시개발사업으로 도시화가 진행된 풍무2지구와 풍무로를 사이에 두고 공장과 주택 등이 혼제한 김포시 풍무동 산 107-1번지 일대 풍무1지구 도시개발조합사업부지. (사진=권용국 기자)
도시개발사업으로 도시화가 진행된 풍무2지구와 풍무로를 사이에 두고 공장과 주택 등이 혼제한 김포시 풍무동 산 107-1번지 일대 풍무1지구 도시개발조합사업부지. (사진=권용국 기자)

| 중앙신문=권용국 기자 | 김포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 사업)에서 제외된 뒤, 난개발 상태로 방치돼 왔던 풍무동 산 107-1번지 일대에 대한 도시개발사업이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19일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2일 풍무1지구 도시개발조합(가칭) 추진위원회가 풍무동 산 107의 1일대 6만7453㎡ 규모의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서를 제출했다.

추진위는 앞서 지난해 12월 접수한 제안서가 부족한 동의율 등으로 반려되자 토지매매 계약을 통해 사업면적의 70.0%, 토지 소유자 54.1%의 동의를 얻어 한 달 만에 제안서를 다시 접수했다. 도시개발법은 구역지정 신청 조건으로 사업대상 구역 토지 면적의 2/3 이상, 토지 소유자 1/2 이상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

추진위는 환지방식으로 실시계획인가일부터 오는 2027년 12월까지 2392명을 수용하는 1011세대 공급을 목표로 공장과 주택이 혼제한 사업구역을 도시 여건과 공간구조 변화에 맞춘 환경친화적 개발을 통해 체계적인 도시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사업구역은 서울에서 한강신도시를 잇는 김포대로(국도 48호선)에서 인천 검단신도시와 연결되는 신사우 사거리에서 검단신도시 방향으로 1km 정도 떨어진 풍무사거리(풍무로)와 접해 있다.

용도지역상 자연녹지인 이곳은 2022년 승인된 '2035 도시기본계획'에 따른 주거 용지로 2006년 한 차례 민간제안으로 지구 단위 개발계획이 수립된 바 있다. 그러나 지지부진한 사업추진으로 시는 2008년 이 사업구역을 포함해 주변 일대를 도시재정비 촉진지구로 지정했지만, 이번에는 땅값 하락과 뉴타운 사업에 대한 불신이 사업을 가로막았다.

시는 촉진지구 해제를 요구하는 토지주 반발에 따라 2010년 재정비촉진지구 지정을 해제했다. 두 차례의 도시개발 기회를 놓치게 되면서 한강신도시 개발에 맞춰 원도심과 신도시간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이 지역에 추진하던 촉진계획이 무산되면서 난개발도 가속화되고 있다.

왕복 6차선의 풍무로를 따라 이곳으로 접근하는 도로는 입구조차 찾기 어려운 편도 1차로인 과거 현황도로 그대로다. 소방차 한대가 겨우 지날 수 있는 길을 따라서는 어지럽게 난 골목길을 따라 공장과 창고, 빌리 등 다세대 주택이 밀집해 있다.

반면, 풍무로와 접한 이 사업부지 땅값은 2007년 이 도로를 사이에 두고 건너편에서 시작된 풍무2지구 도시개발사업 완료에 따른 빠른 도시화로 인해 천정부지로 치솟아 체계적인 도심 개발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제대로 된 공원 하나 없는데다 마을버스도 운행할 수 없는 열악한 인프라로 인해 풍무2지구와의 도시발전 격차도 심각해 주민 불편도 커지고 있다.

한편, 김포시는 법적 제안요건 충족에 따라 관련기관·부서 협의 등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중으로 제안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