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등 경기 17개 시·군, 인천 강화에 대설주의보...1~5㎝ 예상
상태바
과천 등 경기 17개 시·군, 인천 강화에 대설주의보...1~5㎝ 예상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2.05 2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를 기해 수도권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가 점차 해제되고, 내리던 눈도 기온 상승으로 진눈깨비와 비로 바뀔 전망이다. 사진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눈 내린 여주시 현암동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과천, 김포, 동두천 등 경기 17개 시·군과 인천 강화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사진은 눈 내린 여주시 현암동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과천, 김포, 동두천 등 경기 17개 시·군과 인천 강화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5일 오후 9시께,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과천, 김포, 동두천과 인천 강화에 각각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대설주의보 발효지역은 과천, 김포, 동두천포천, 가평, 고양, 양주, 의정부, 파주, 구리, 남양주, 하남, 용인, 이천, 여주, 광주, 양평 17개 시·군과 인천 강화지역이다.

오후 9시 현재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주요 지점 신적설 현황(50~오후 9시 현재)은 인천 교동 5.1, 의정부 4.8, 양주 4.5, 파주 적성 4.2, 포천 4.0등이다.

기상청은 "내일(6)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고, 전라권과 제주도는 오전까지(제주도산지 늦은 오후) 강수가 이어지겠다""내일 아침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지겠고, 눈이 쌓이고 얼어 도로가 매우 미끄럽겠으니, 내일 출근 시간대 교통안전에 유의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