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박종성 하모니카 리사이틀’ 31일 세종국악당서 개최
상태바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박종성 하모니카 리사이틀’ 31일 세종국악당서 개최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1.29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31일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박종성 하모니카 리사이틀’을 세종국악당에서 개최한다. (사진제공=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31일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박종성 하모니카 리사이틀’을 세종국악당에서 개최한다. (사진제공=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31일 문화가 있는 날의 일환으로 박종성 하모니카 리사이틀을 세종국악당에서 개최한다.

재단은 여주시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매달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공연으로 가가호호 음악당시리즈를 무료로 선보이고 있다. ‘가가호호 음악당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기며 호호웃음이 나는 음악회라는 콘셉트로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무대로 꾸며진다.

2024년의 시작을 알리는 1월에는 손바닥만 한 크기의 작지만 큰 울림을 주는 악기 하모니카의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는 무대로 국내 최초로 클래식 하모니카를 전공한 연주자 박종성과 피아니스트 조영훈이 여주시민들을 만난다.

제임스 무디 톨레도’, 윌리엄 발콤 우아한 유령을 비롯해 민요 새야새야’, 대중가요 그대 내게 다시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로 구성하고 작은 악기라는 선입견을 뛰어넘는 풍성한 사운드로 세종국악당을 가득 메울 예정이다.

이번 무대의 주인공인 하모니스트 박종성13살부터 하모니카를 배우기 시작해 2002년 일본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하모니카 대회에서 청소년 트레몰로 솔로 부문 금상을 수상하며 국내 하모니카 솔리스트로서는 최초의 국제대회 수상자가 됐다. 2008년 중국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총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3관왕(성인독주부문, 2중주, 앙상블)의 영예를 안았으며, 또한 하모니카의 올림픽이라 불리며 4년마다 독일에서 개최되는 세계 하모니카대회에서 자작곡으로 한국인 최초 트레몰로 솔로 부문 1, 재즈 크로매틱 솔로 부문에서도 2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1년에는 일본 하모니카 대회에서 트레몰로 솔로 부문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실력자이다.

이순열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이사장은 어린 시절 하모니카를 불어본 기억은 누구에게나 있을 정도로 하모니카는 친숙한 악기이나 클래식 하모니카 연주를 볼 기회는 드물어 여주시민들에게 다양한 음악 콘텐츠를 제공하고자 이번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2, 어린이를 위한 과학마술 공연과 3, 어르신을 위한 국악 아카펠라 무대 등 풍성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으니 올해도 가가호호 음악당시리즈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본 공연을 포함한 다채로운 공연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