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자동차 부품기업' 이천에 새 둥지...2026년까지 1200억 투자
상태바
'세계적 자동차 부품기업' 이천에 새 둥지...2026년까지 1200억 투자
  • 송석원·김유정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3.11.16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비테스코 테크노로지스’
‘전동화부품 제조시설’ 준공식
중소기업, 부품개발·구매 협력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기업 독일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가 이천에 전기차 탑재 전동화부품 제조시설을 준공하고 2026년까지 1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기업 독일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가 이천에 전기차 탑재 전동화부품 제조시설을 준공하고 2026년까지 1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사진제공=경기도청)

| 중앙신문=송석원·김유정 기자 |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기업 독일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가 이천에 전기차 탑재 전동화부품 제조시설을 준공하고 2026년까지 1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6일 이천시 사음로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자동차 전동화구동부품 공장 준공식에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는 RE100 선언으로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고 있으며, 친환경차의 핵심인 구동시스템의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는 매우 시의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비테스코를 비롯한 친환경 기업들이 경기도 내 혁신기업과의 상생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공장 준공은 규제 중첩지역인 경기동부지역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산업이외에 친환경차 산업으로 새로운 활력을 더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준공으로 비테스코는 오는 2026년까지 2800㎡ 규모의 제조시설을 증설해 첨단 전기차에 탑재되는 전기모터, 인버터와 감속기를 모두 갖춘 통합 구동 시스템을 생산하게 된다.

도내 중소기업과 8000억원 규모 부품개발 및 구매협력 등으로 경기도 친환경 자동차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독일 레겐스부르크에 본사를 둔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는 전동화, 하이브리드와 내연기관을 이루는 주요 부품을 연구 개발하는 기업으로, 최근 전동화사업에 집중하며 지난 해 90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했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코리아는 1987년부터 내연기관자동차 부품을 제조해온 이천 사업장에서 생산기술력을 탄탄히 다져왔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토마스 슈티알레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그룹 전동화 사업부문 총괄 사장, 김경희 이천시장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송석원·김유정 기자
송석원·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