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오산시장 "세교3 공공주택지구 선정 결실, 곧 도시공사도 출범시킬 것"
상태바
이권재 오산시장 "세교3 공공주택지구 선정 결실, 곧 도시공사도 출범시킬 것"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3.11.16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만 자족경제도시 오산 발전 박차"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며 "곧 오산도시공사도 출범시켜 50만 자족형 커넥트시티 오산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오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며 "곧 오산도시공사도 출범시켜 50만 자족형 커넥트시티 오산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오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곧 오산도시공사도 출범시켜 50만 자족형 커넥트시티 오산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세교3 공공주택지구는 서동 일원에 131만평 규모로 31000세대가 들어선다. 예측 인구는 10만명 가량에 달한다.

세교3 공공주택지구 사업은 2025년 지구지정, 2026년 지구계획 승인, 2027년 상반기 최초 사전 청약 및 주택 인허가, 2029년 착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산시는 사업지구에 편입되는 토지주들의 권익 보호와 재산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현실적인 보상대책과 재정착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자체 TF팀도 구성해 충분한 자족시설, 광역교통계획 추진, 녹지공간 및 여가, 체육, 문화기반시설을 확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세교2 공공주택지구와 광역교통계획이 연계 보완 가능하도록 국토교통부, LH와 지구지정 및 계획수립 과정부터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이 시장은 "민선8기 출범 직후부터 경제자족도시이자 직주근접 도시, 인구 50만 시대를 위한 발판 마련을 위해 우리 공직자들과 함께 많은 일을 도모했다""대표적으로 경부선철도 횡단도로 추진 부활, 광역교통망 개선과 운암뜰 개발 본격 추진, 서부우회도로 오산 구간 완전 개통, 오산시청 지하차도 조기 개통 등 공직자들과 함께 중앙정부로, 국회로 발 벗고 함께 뛰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수도권 반도체 클러스터와의 연계성을 살려 반도체 소부장 특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공직자들과 함께 국내·외 기업을 찾아 오산의 강점을 세일즈 하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산업단지 신규 물량을 배정받고, 예비군훈련장을 첨단산업단지로 개발하기 위해 부지매입 등에 상호 협력하는 내용으로 국방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만으로 경제자족도시의 전체 기능을 갖췄다고 말 할 수는 없다. 세교3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오산도시공사를 조속히 출범시켜 참여 시켜야 한다는 과제가 남았다"고 말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며 "곧 오산도시공사도 출범시켜 50만 자족형 커넥트시티 오산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세교3 공공주택지구 대상지 선정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며 "곧 오산도시공사도 출범시켜 50만 자족형 커넥트시티 오산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이어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도 도시공사 설립 찬성 여론이 79.4%로 압도적이었다. 도시공사가 필요한 이유로는 현안에 맞는 개발사업 추진, 지역 균형발전 도모, 도시공사 이익의 재투자 등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시공사가 출범하면 개발이익을 창출하고, 이를 지역 내 재투자해 주민 복리를 증진하고, 시 재정 부담을 경감 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적정한 사업 규모와 자본 건전성을 최우선으로 내실 있게 운영한다면 공사는 안정적으로 정착 가능할 것이다. 도시공사에 대한 우려는 명백한 기우"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시민과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도시공사 설립 과정에 반영하고자 시의회, 시민 대표들과 함께 민·관 거버넌스를 구성하여 도시공사의 미래 지속, 리스크 최소화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며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