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항만 연계해 인천 관광객 3000만명 시대 준비
상태바
공항·항만 연계해 인천 관광객 3000만명 시대 준비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11.13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협약
상품개발·공동마케팅·교통 등 협력
셔틀·시티투어버스, 교통자원 연계

유정복 “지역경제·산업 동반 성장 기대”
이학재 “관광산업 롤모델 만들 것”
김장실 “국제허브 관광 도시로 도약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3일 중구 그랜드하얏트인천에서 열린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및 전략발표회'에서 관계기관과 함쎄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3일 중구 그랜드하얏트인천에서 열린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및 전략발표회'에서 관계기관과 함쎄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가 13일 그랜드 인천하얏트 호텔에서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스파이어IR, 파라다이스세가사미, KAL호텔네트워크 8개 사 간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전략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글로벌 관광시장 회복과 항공수요 증가 추세의 기회를 활용해, 인천의 국제허브를 이용하는 여행객이 인천 지역 및 해양관광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협력 기반을 넓히고 인천을 국제허브 관광도시로 육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인천공항과 인천항 이용객이 인천지역 관광객으로 흡수되고 관련 관광산업 투자유치가 활성화되면 공항과 지역이 상생발전하고, 나아가 인천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8개 협약사는 올해 한국에 입국하는 외국인 중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비중이 70~80%에 달하나, 이들이 인천 지역관광으로 충분히 연계되지 못하는 점에 착안해 업무협약을 제안하게 됐다.

한국관광공사의 자료에 따르면 인천이 국내 도시 중에서 관광 목적지로서 상기되는 비율은 33%, 서울(80%), 부산(61%) 등 다른 도시에 비해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협약 체결하는 8개 기관은 상품개발 교통연계 전략교류 공동마케팅 홍보 등 5개 분야를 중점 협력분야로 정하고,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특히, 인천의 개항 역사, , 국제도시 등 특유의 매력을 부각할 수 있는 테마형 환승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항공과 해양을 연계한 새로운 개념의 환승 관광 프로그램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기념사에서 최고의 공항과 항만시설을 갖춘 인천만이 누릴 수 있는 환승시장이라는 블루오션을 지역의 관광과 산업 발전의 기회로 적극 활용해 지역경제·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환영사에서 인천공항의 허브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천공항과 인천지역 관광산업이 상생발전하는 롤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김장실 사장은 축사에서 “2023~2024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외래 관광객 3000만 명의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 체결식에 이어진 전략발표회에서 협약사들은 각 사의 주요한 전략과 본 협약을 통한 중점 추진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인천항만공사 김상기 운영부사장은 인천항의 국내 최대 규모 크루즈 부두시설, 인천공항과 인접한 입지여건, 다채로운 관광기회를 적극 활용해, 플라이앤크루즈 상품을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인천 지역축제, 개항역사, 한류, 힐링 등의 테마로 다양한 체험·체류형 환승투어 상품을 공동 개발하며, 인천관광 홍보채널을 다각화시켜 인천만의 독보적 브랜드인 ‘all ways INCHEON’, 그리고 한국 최고의 개항 역사문화도시, 1883 인천을 함께 브랜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 첸 시 사장은 인천의 다양한 매력을 국내외 방문객과 투자자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 최종환 대표이사는 전 세계에 인정받는 K-관광 허브로 거듭나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AL호텔네트워크 데이빗 찰스 페이시 공동 대표이사는 대한민국의 경쟁력 있는 컨벤션·관광 거점으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