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내년 본예산 1조1709억 편성…지난해 比 821억 증가
상태바
남동구 내년 본예산 1조1709억 편성…지난해 比 821억 증가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11.13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지원·도시환경 개선 중점...기초연금 2277억·출산장려 55억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1327억...원도심 도시재생사업 69억 등 확정
남동구는 최근 인천시가 실시한 2020년 군·구 행정실적 종합평가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사진은 남동구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 남동구가 2024년도 본예산을 1조1709억원으로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남동구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 남동구가 2024년도 본예산을 11709억원으로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

13일 구에 따르면, 이는 올해보다 821억원(7.5%)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로, 고물가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과 도시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복지예산은 일반회계 전체예산의 68%를 차지하며, 전년보다 627억원 증가한 7845억원을 편성했다.

복지분야는 기초연금(2277억원),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1327억원), 장애인 활동 지원(390억원), 출산장려지원(55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339억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밖에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우수저류시설 설치(67억원), 노후 불량 하수관로 정비(31억원), 기후대응도시숲 및 연결숲 조성(38억원), 원도심 도시재생사업(69억원), 간석1동 복합청사건립(25억원) 등을 반했다.

2024년도 예산안은 내달 1218일 예정된 남동구의회 제290회 제2차 정례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박종효 구청장은 세수 감소 및 물가상승으로 재정 운영의 어려움은 크지만 보다 효율적인 재정 운영을 통해 경제위기로 어려움에 처한 우리 이웃을 돕고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