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인선 상부공간 ‘하늘숲길’ 시민에 개방
상태바
수원시, 수인선 상부공간 ‘하늘숲길’ 시민에 개방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11.07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최근 권선구 평동, 고색동, 오목천동 일원의 수인선 상부공간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최근 권선구 평동, 고색동, 오목천동 일원의 수인선 상부공간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사진은 공원 전경. (사진제공=수원시청)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수원시가 최근 권선구 평동, 고색동, 오목천동 일원의 수인선 상부공간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7일 시에 따르면, 2020년 착공한 수인선 하늘숲길 조성 사업의 위탁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수원시는 국가철도공단으로 부터 유지·관리 추가 정비에 대한 인수인계를 진행 중이고, 고색역 4번 출입구 추가 설치 공사는 오는 12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수인선 하늘숲길 조성 사업은 평동, 고색동, 오목천동 일원의 수인선을 지하화하고 상부공간을 자연 친화적 주민편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3.5km 길이, 102997규모의 상부공간 공원화 조성을 주축으로, 오목천역 환승주차장 연결통로 설치(61.2m), 보행입체시설(2개소), 협궤터널 정비(189m), 고색역 추가출입구 설치(91m), 세류삼각선 자전거도로 조성(1.6km) 6개의 사업으로 구성됐다.

수인선 협궤노선은 오랜 기간 서민들의 발이었으나 1996년 운행이 중지됐다. 수인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이 추진될 무렵, 당시 수인선 수원구간은 옛 수인선 그대로를 활용하는 지상철로 구상되고 있었다.

수원시는 당시 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했던 지상 철길로 인한 지역간 단절, 도시 발전을 저해, 각종 환경공해, 생활 피해 등의 의견을 반영해 수년간 국가철도공단과 수인선 지하화 협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20133월 국가철도공단과 수인선 제2공구 수원시 구간 지하화 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사업으로 수인선 상부공간은 3.5km의 선형 녹지축 안에 자전거길, 산책로, 미세먼지 차단숲 등 자연 친화적 공간 수인선 하늘숲길으로 재탄생됐다. 또 수인선의 역사와 흔적이 담긴 철길 산책로, 협궤철교 교각을 활용한 조형물 등이 설치됐다.

현재 수인선 하늘숲길은 시민들이 모이는 커뮤니티 공간, 그린 인프라 시설로 활용되고 있다. 수인선 하늘숲길 주변으로 재개발 사업 진행과 함께 각종 상가 카페, 생활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며, 지역 활성화를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인선 하늘숲길이 서수원지역의 그린인프라 조성으로 서수원의 비상에 시초가 되어질 것이라며 원도심을 재생하고 지역을 활성화시키며 지속가능한 선순환 구조를 만든 좋은 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장맛비 다시 시작 ‘최대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