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역사박물관 ‘상실의 시대 1910-1945’ 개막
상태바
부평역사박물관 ‘상실의 시대 1910-1945’ 개막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3.10.31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내년 5월 26일까지
인천 부평구 부평역사박물관이 31일부터 내년 5월 26일까지 특별기획전 ‘상실의 시대(1910-1945)’를 전시한다. (사진제공=부평역사박물관)
인천 부평구 부평역사박물관이 31일부터 내년 5월 26일까지 특별기획전 ‘상실의 시대(1910-1945)’를 전시한다. 사진은 특별기획전 ‘상실의 시대(1910-1945)’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부평역사박물관)

 

인천 부평역사박물관이 31일부터 내년 526일까지 특별기획전 상실의 시대(1910-1945)’를 전시한다.

이날 부평구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부평에 남아있는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의 흔적을 중심으로 이전까지 다뤄보지 않은 식민지 조선인의 생활문화를 다룬다.

특히, 민족 수난의 시간을 보낸 우리 선조들이 당시 무엇을 입고 먹었으며, 어떤 감정으로 일상을 지냈는지 알아보고자 1940년대 4인 가족을 가상으로 설정해 각자의 일상을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1아버지의 시대에서는 일제의 식민이주정책과 일본식 농법 도입에 따른 소작농의 몰락과 우리 재래 쌀의 멸종 등에 대해 다룬다. 이어 2어머니의 시대에서는 일제의 의복규제에 따른 국민복과 일바지(몸뻬)의 등장, 당시 여성들에게 가혹하게 강제됐던 가마니 짜기 운동을 보여주며 고단했던 당시 여성들의 삶을 조명하고 있다.

3딸의 시대에서는 강력한 쌀 절약 및 식량 배급 정책에 따라 절미의 시대를 살아야 했던 조선인의 삶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전쟁자금 모금을 위해 강제저축 및 각종 채권 판매, 생명보험 가입 등 다방면으로 이뤄진 자금 동원 저축에 대해서도 다룬다마지막 4아들의 시대에서는 식민지 조선인에 대한 기만적인 교육정책과 조선인 징병에 대해 다룬다.

이 밖에도 이번 전시에는 관련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관람객의 참여를 도모할 예정이다.

부평역사박물관 관계자는 일제강점기에 우리가 잃어야 했던 것은 무엇이었는지 정확히 이해하고, 아픔의 역사를 마주하는 올바른 방법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