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 시장·군수協 정기회의..."침체된 경제 살려야"
상태바
접경지역 시장·군수協 정기회의..."침체된 경제 살려야"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10.18 15: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등 10개 시·군 단체장 참석
상반기 주요안건 추진 상황 보고

각 지역별 안건 13건 협의 이뤄져
“주민 불리한 정주여건 개선돼야”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는 18일 강화군 화개정원에서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강원도에 속한 접경지역 10개 시군 단체장들이 참석하는 하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옹진군청)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는 18일 강화군 화개정원에서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강원도에 속한 접경지역 10개 시·군 단체장들이 참석하는 하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옹진군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는 18일 강화군 화개정원에서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강원도에 속한 접경지역 10개 시·군 단체장들이 참석하는 하반기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는 2023년 상반기 주요안건에 대한 추진 상황 보고와 지역별 안건 13건에 대한 협의가 이뤄졌다.

올 상반기 협의회에서 심의 의결됐던 안건들은 국방부에 건의한 안보관광지 출입절차 완화건이 당일 출입방안을 협의 후, 양구군과 국방부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기로 했으며, 해수부에 건의한 접경지역 어민 생존권 위협하는 불합리한 조업한계선 개선건은 관련법령 일부개정 절차가 추진 중이다.

그밖에 () 유휴부지 정보 공유 및 활용 건의건은 미활용 군용지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공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으며, ‘전입 군() 간부에 대한 주민등록 이전독려 요청건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회신을 받아, 주민과 군부대의 상생을 유도하는 물꼬가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소관이었던 연천군의 접경지역 및 인구 감소지역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수도권 제외건은 아직 관련 개정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며, ‘() 휴양시설 및 군사시설 이전경비 국비 부담 건의건과 ‘DMZ 평화의 길테마 노선 상시 개방 건의건은 관련 지자체와 지속적인 협의를 하겠다는 중앙부처의 입장을 확인했다.

이번 하반기 회의안건은 접경지역발전기획단 및 협의회 사무국 직원 파견, 서해5도 어장확장 및 조업시간 연장, 정원 조성계획 변경승인 기준 확립 건의, 군부대 협의사항에 대한 처리절차 개선 건의 등이었으며, 건의사항에 대한 시군별 열띤 논의를 거쳐 관련 부서에 건의키로 했다.

문경복 협의회장은 접경지역이 가지고 있는 각종 불합리한 제도와 규제가 개선되고, 관광, 농수산업, 환경, 국방, 문화, 교육 등 각종 분야의 특례사항을 발굴해 접경지역의 침체된 경제를 살리고, 주민들의 불리한 정주여건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정기회의는 협의회 규약에 따라 내년 상반기 중 연천군에서 개최된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