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고질적 교통난 양지사거리 정체 해소된다...단계별 개선책 마련
상태바
용인시, 고질적 교통난 양지사거리 정체 해소된다...단계별 개선책 마련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3.10.10 1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특례시가 출근 시간대에 고질적인 정체를 빚고 있는, 처인구 양지면 양지사거리 일대 교통개선 해법을 내놨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특례시가 출근 시간대에 고질적인 정체를 빚고 있는, 처인구 양지면 양지사거리 일대 교통개선 해법을 내놨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중앙신문=허찬회 기자] 용인특례시가 출근 시간대에 고질적인 정체를 빚고 있는, 처인구 양지면 양지사거리 일대 교통개선 해법을 내놨다.

10일 시에 따르면 처인구 양지로 구 양지사거리에서 국도 42호선 양지사거리 사이 약 77m 구간은, 매일 출근시간대 1만여대의 차량이 몰리면서, 극심한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곳이다.

평일 아침마다 영동고속도로 양지IC 방향으로 이동하기 위해 양지리와 제일리에서 쏟아진 차량이 병목현상을 일으켜 출근길 시민 불편은 물론 교통사고 발생 위험도 컸다이에 따라 시는 양지면 주민 2850명의 28%가량인 5824명이 양지리에 거주하는 데다 향후 2333세대 규모의 아파트까지 입주를 앞두고 있어 정체가 더욱 극심해질 것으로 판단, 단계별 개선책을 마련했다.

우선 짧은 기간에 저비용으로 정체를 해소할 수 있는 단기 대책부터 펼친다. 양지면 시가지에서 양지IC 방향으로 좌회전하는 차량이 원활하게 소통하도록 총길이 77m 40m 구간에 대한 차로 운영체계를 개선한다.

반대 방향(양지면 방면) 1개 차로를 줄여 양지IC 방향으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구 양지사거리에서 국도 42호선 양지사거리 방향 3개 차로가 이 구간에서 4개 차로로 늘고, 반대 차로는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또 양지IC 방향 좌회전 신호와 직진(용동중학교 앞 삼거리 방향) 신호 간격을 조정, 차량이 교차로에 머무는 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세 번째로 양지IC까지의 최적 경로를 안내한다. 정체가 심한 국도 42호선을 이용하지 않고도 양지IC까지 이어지는 우회 길(1.8Km)로 이동하도록 양지로 곳곳에 표지판과 노면표시 등을 설치한다.

시는 용인동부경찰서와 처인구청 등과 긴밀히 협의해 올해 안에 교통운영체계 개선과 교통안내 시설물 설치 등을 완료할 계획이다이와 함께 시는 양지면 일대 교통난 해소를 위해 교차로를 신설하거나 도로 연결망을 확장하는 등 차량 분산을 위한 중장기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구 양지사거리~양지사거리 일원은 영동고속도로 양지IC 방면으로 접근하는 주요 길목으로 체계적인 교통개선과 도로망 확충이 필요하다대규모 주거단지 등 개발 수요에 대응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통행하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