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찾아 광역 급행버스 신설·친환경 2층버스 도입 건의
상태바
오산시,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찾아 광역 급행버스 신설·친환경 2층버스 도입 건의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3.08.24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24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를 방문해 서울행 광역 급행버스 추가 노선 및 친환경 2층버스 도입이 절실하다고 피력했다. (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24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를 방문해 서울행 광역 급행버스 추가 노선 및 친환경 2층버스 도입이 절실하다고 피력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이권재 오산시장이 24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를 방문해 서울행 광역 급행버스 추가 노선 및 친환경 2층버스 도입이 절실하다고 피력했다.

이날 일정에는 오산시 교통정책과장, 버스운영팀장 등 시청 주요 관계자도 배석했다.

이 시장은 이날 강희업 대광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세교2지구 본격적인 입주 시작에 따라 수년 내 인구 30만 시대가 예측되는 만큼 그에 걸맞는 광역교통망 확충이 필요하다대중교통 정책은 도로교통 정책만큼이나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강 위원장은 공감되는 부분이 있다. 광역버스 노선 신설의 필요성을 잘 들었다. 오산시의 현안을 세심히 살펴 보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이 시장이 제출한 건의서에는 가장산업단지서울역 세교2지구서울역 원도심잠실역 간 광역 급행버스 신설 내용도 포함돼 있다.

오산시의 경우 현재 원도심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5200·5300·1311(강남역), M5532(사당역) 광역버스가 운영 중이다. 모두 서울 남부권으로 집중돼 있으며, 세교2지구, 가장산업단지에서 서울로 향하는 노선이 사실상 전무하다.

이에 오산시는 건의한 광역버스가 신설되면 서울 남부권역으로만 집중 돼 있던 것이 서울역(강북강남역(서울남부잠실역(서울동부) 3개 권역으로 분산되어 이용객 쏠림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이뿐만 아니라 시는 가장산업단지로의 접근성을 높여 근로자들의 출·퇴근 환경 개선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하고, 해당 입장을 대광위에 전달했다.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원도심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노선이 소수 노선으로 수요가 초과된 상태고, 7월부터 세교2지구 본격 입주가 시작돼 수요 요구는 더 극심해질 것이라며 광역 급행버스 노선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산시는 친환경 2층 버스의 도입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현재 오산시에 투입된 2층버스는 내연기관(디젤)을 사용하는 버스다.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2층 버스는 단층 버스 대비 1.5배 정도의 수송력을 갖추고 있다다만, 우리 시에서 운행 중인 2층 버스 전체가 내연기관 버스인 점을 비춰볼 때 그 어느 도시보다도 친환경 2층버스 도입 순위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하게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