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폭염특보 발령 시 ‘살수차·노면빗물분사시설’ 가동
상태바
수원시, 폭염특보 발령 시 ‘살수차·노면빗물분사시설’ 가동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08.16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폭염으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살수차를 운영하고, 노면빗물분사시설을 가동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노면빗물분사시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폭염으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살수차를 운영하고, 노면빗물분사시설을 가동한다. 사진은 노면빗물분사시설. (사진제공=수원시청)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수원시가 폭염으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살수차를 운영하고, 노면빗물분사시설을 가동하기로 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주요 간선도로(총길이 약 400)에서 노면살수차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 최고 기온이 30이상이거나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수원종합운동장·광교열림공원·수원월드컵경기장 주변 등 3개소에 설치된 노면빗물분사시설을 하루 2차례 가동한다.

노면빗물분사시설은 미세먼지·폭염 관련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모아둔 빗물을 도로 위에 뿌려 먼지를 제거하고, 도시 열섬화 현상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살수차 운영과 노면빗물분사시설 가동이 폭염으로 인한 도시열섬 현상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