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세계 10대 도시 향한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 이달 중 확정
상태바
인천시, 세계 10대 도시 향한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 이달 중 확정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7.05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 육성 등
4대 전략 16개 과제 직접 발표
류윤기 글로벌도시국장이 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글로벌도시국 소관 현안과 관련해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류윤기 글로벌도시국장이 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글로벌도시국 소관 현안과 관련해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류윤기 인천시 글로벌국장이 세계 10대 도시 도약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의 세부 추진과제를 이달 중 확정한다고 5일 밝혔다.

류 국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브링핑을 통해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는 300만 인구의 인천시가 전 세계 750만 한인 네트워크의 중심으로 거듭나 세계 초일류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종합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유정복 시장은 지난달 5일 재외동포청 출범 기념행사에서 ▲재외동포 거점도시 조성 ▲한상 비즈니스 허브 육성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 육성 ▲디아스포라 가치 창조 4대 전략과 16개 과제 등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를 직접 발표했다.

세부과제의 주요사업으로는 재외동포웰컴센터 설치, 한상비지니스센터 조성, 재외동포 관련 행사 유치, 문화행사 확대, 학술활동 지원 등이 있으며, 시는 이달 중 각 사업들의 구체적 실행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속도감 있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앞서 시는 재외동포 전담 지원부서인 재외동포웰컴기획과를 이달 10일 자로 신설한다. 시는 전담부서를 통해 재외동포 지원, 교류·협력에 필요한 전략 발굴 및 과제수행을 역점 추진하도록 할 방침이다. 

류윤기 글로벌도시국장은 “인천시민과 재외동포를 위한 ‘1000만 도시 인천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재외동포들의 수요를 반영한 전략별 세부사업을 발굴·확정하겠다”며 “인천에 둥지를 튼 재외동포청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인천이 재외동포들의 수도가 되도록 각종 재외동포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