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글로벌 관광객에 인천 매력 알린다 ‘1883 맥강파티’ 15일 개최
상태바
인천시, 글로벌 관광객에 인천 매력 알린다 ‘1883 맥강파티’ 15일 개최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6.14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태국·홍콩·미국 등 10개국
맥주 등 제공...즐길거리 ‘풍성’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백현 인천관광공사 사장이 '1883 인천 맥강파티' 개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백현 인천관광공사 사장이 '1883 인천 맥강파티' 개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인천을 찾은 글로벌 관광객 3000여명을 대상으로 ‘1883 인천맥강파티’를 상상플랫폼 앞마당에서 15일 개최한다.

백현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1883 인천 맥강파티' 개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백 사장은, 이번 행사는 인천이 대한민국의 관문도시이자 국제도시로써 성장하게 된 기틀을 마련한 1883년 인천개항의 역사를 기반으로, 다양한 관광콘텐츠와 인프라를 갖추고 세계인과의 교류에 앞장서는 ‘글로벌 관광도시 인천’을 널리 알리고 더 많은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대만·홍콩·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미국·러시아 등 10개국 이상의 국제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천의 대표 먹거리 맥주와 닭강정을 제공하며, 관광객들의 주요 관심사인 의료·뷰티 및 한지공예 체험, 플리마켓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준비했다.

특히 인천지역 맥주와 한국의 대표 전통시장 10선으로도 선정된 신포시장의 닭강정 등 지역 먹거리를 소개하고 신포시장, 개항장 등 주변 관광지로 방문을 유도하는 등 인천관광 콘텐츠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지역예술인으로 구성된 부평 풍물패, 격파 및 태권무, 퓨전국악 등 한국을 대표하는 공연을 비롯해 버스킹, 락 밴드, 팝페라, 케이 팝(K-POP)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백현 사장은 “1883년 인천항 개항으로 세계 문물 유입 및 개혁·개방의 주도적 역할을 해온 인천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방인 관광시장의 회복과 원도심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상플랫폼은 한때 아시아 최대 규모였던 인천항 폐곡물 창고를 리모델링해 복합문화시설로 조성하는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내항 8부두를 바다와 시민이 친해지는 공간으로 개방해 나갈 예정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