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쌀 가공업체 4곳과 ‘다자간 경기미 원료곡 계약재배 협약식’ 가져
상태바
경기도농업기술원, 쌀 가공업체 4곳과 ‘다자간 경기미 원료곡 계약재배 협약식’ 가져
  • 한연수 기자  jsh5491@joongang.tv
  • 승인 2019.03.19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한연수 기자 |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9일 도내 쌀 가공업체 4곳과 ‘다자간 경기미 원료곡 계약재배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농업기술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농업기술원,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경기쌀융복합산학연협력단, 김포특수가공미영농조합, ‘(주)우리술’, 전통음료 제조업체 ‘(주)세준하늘청’, 떡 가공업체 ‘떡찌니’, ‘농업회사법인 (주)술샘’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19일 농업기술원에서 농업기술원,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경기쌀융복합산학연협력단, 김포특수가공미영농조합, ‘우리술’, 전통음료 제조업체 ‘세준하늘청’, 떡 가공업체 ‘떡찌니’, ‘농업회사법인 술샘’이 다자간 경기미 원료곡 계약재배 협약식을 가졌다. 2019.03.19 /경기도 제공

협약에 따라 김포특수가공미영농조합에서 가공용 고품질 경기미인 ‘보람찬’ 벼 320t을 계약 재배하고, 각 쌀 가공품 업체는 이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또 농기원, 경기쌀융복합산학연협력단,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안정적인 생산 및 고품질 쌀가공품 생산을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쌀 가격은 올해 양곡수매가격을 반영해 9월말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가공용 원료곡 계약재배는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올해 10년째로 농가와 가공업체가 상호 ‘윈윈’하는 상생모델로 자리 잡았으며, 쌀 가공산업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무열 쌀융복합사업단장은 “앞으로도 경기미를 필요로 하는 쌀가공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계약재배 물량이 늘어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식품부와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인당 밥쌀소비량은 1995년 약 107kg에서 2018년 61kg으로 감소한 반면, 가공용 쌀은 2000년 18만t에서 2018년 76만t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 농기원은 포켓조미밥, 쌀빵, 프로틴바, 씨리얼 등 식사대용 간편식 가공제품을 개발해 쌀가공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