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일 16:56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기도민 78% 명찰 패용 ‘찬성’ vs 공무원 78% ‘반대’道, 2288명 온라인 선호도 여론조사
  • 이재명 기자
  • 승인 2018.08.09 18:04
  • 댓글 0

‘행정업무 책임감 향상’ 37% Yes
‘명찰 제작 예산 소요’ 37% No


최근 논란이 된 경기도청 공무원의 명찰 패용에 대해 도민들은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반면 공무원들은 반대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도가 지난달 26일부터 8일까지 도민 228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선호도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명찰 패용에 찬성한다’고 답한 도민이 78%에 달했고 ‘반대한다’는 22%에 그쳤다.

명찰 패용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행정업무 책임감 향상(37%)’을 가장 많이 들었고 ‘신상과 업무 인지 수월(27%)’, ‘도민과의 신뢰도 제고(18%)’ 등의 순이었다.

반면 도청 공무원 7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명찰 패용에 찬성하는 비율이 22%, 반대 비율이 78%로 도민 여론조사와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반대하는 이유는 ‘기존 공무원증 외 신규 명찰 제작으로 예산 소요(37%)’, ‘민원업무 많은 시·군과 달리 도는 정책업무 주로 수행(35%)’등을 꼽았고 ‘명찰 패용에 대한 도청 내부 소통부족(8%)’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이재명 기자  kks@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