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일 16:5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 석탄 진상조사 촉구 “정부, 은폐 정범 수준”
  • 박도금 기자
  • 승인 2018.08.08 17:57
  • 댓글 0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덕흠, 나경원, 주호영, 정진석 의원. 연합뉴스

한국당 “국정조사 미진하면 특검·청문회까지 추진해야”
바른미래당 “국회 상임위 열어 정확한 설명 들어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8일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국내에 수입됐다는 의혹에 대해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진상조사는 물론 국정조사와 특검, 청문회까지도 추진해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특히 한국당은 이날 열린 비대위·중진 연석회의에서 해당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정부를 향해 “묵인을 넘어서 조직적인 은폐를 통한 공범이 아닌 정범 수준”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최근 관세청이 기재위 업무보고에서 석탄 반입 사례 2건(리치글로리호·스카이엔젤호)만 보고만 한 채 언론에 나온 7건은 보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추후 관세청 관계자에게 나머지 7척에 관해 물었더니 ‘외교부가 외교 문제로 비화할 소지가 있으니 7척은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며 “결국 청와대와 외교부가 합심해서 은폐하려 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또 “업무보고 당시 ‘우리도 러시아산 석탄을 전면 수입 금지하든지, 특정 항에서 수입된 석탄을 금지해야 한다’고 하니 관세청은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며 “하지만 몇시간 후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검토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는 묵인이고, 조직적 은폐를 통한 정범 수준”이라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산 석탄을 선적한 문제의 선박에 대해 미국 정보당국으로부터 정보를 받았고, 그 즉시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한다”며 “동맹국인 미국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주의를 환기했음에도 우리 스스로 유엔제재 결의를 위반한 우를 범한 것 아니냐”고 가세했다.

정우택 의원도 “자고 일어나면 북한산 석탄 관련 새로운 사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지만 대북제재의 핵심이어야 할 문재인 정부는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반드시 국정조사 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한국당 ‘북한 석탄 대책 TF’ 단장인 유기준 의원은 “진룽호가 예정대로라면 오늘 밤 11시에 출항해야 맞는데, 급히 하역해 어제 출항해 석연치 않다”며 “국정조사가 미진하다고 느껴지면 특검과 청문회까지 해야 진상이 밝혀질 것이며, 한국당은 국정조사 결의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 당국이 쉬쉬할 문제가 아니라 서둘러 조사를 마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국회 상임위를 열어서 정부로부터 현 상황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도금 기자  pdk@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도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