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목 07:5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 당권주자 “초반판세 유리” 자평
  • 연합뉴스
  • 승인 2018.08.06 17:43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는 이해찬(왼쪽부터)·김진표·송영길 의원이 6일 대전문화방송 사옥에서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50대 후보…세대 교체’
김진표 ‘경제를 살려낼 적임자’
이해찬 ‘균열 경계, 정책 집중’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이 본격화함에 따라 송영길(55)·김진표(71)·이해찬(66. 이상 기호순) 후보 간의 신경전도 점차 날카로워지고 있다.

지난주부터 제주·호남·충청 지역 대의원대회를 순회하며 대의원과 당원들을 만난 후보들은 저마다 초반 판세가 나쁘지 않다고 자평하고, 선거전 중후반 우세를 이어갈 필승 카드를 고심하는 분위기다.

최근 세 차례 합동 연설회를 통해 송 후보는 ‘세대교체론’을, 김 후보는 ‘경제 당대표론’을, 이 후보는 ‘강한 리더십’을 각각 들고 당심을 파고들었다.

이들은 6일 열리는 두 차례 방송 토론에서도 이 같은 프레임을 유지하면서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우선 송 후보는 이번 선거를 50· 60·70대의 대결로 규정하고, 50대인 본인의 젊음과 활력을 부각하고 있다.

그는 전날 연설에서도 “이해찬·김진표 후보는 이미 당대표,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장관, 총리, 부총리를 다 했다”며 “이 후보는 53세 때 국무총리를, 김 후보는 57세 때 경제부총리를 했다. 이제 56세인 저에게 기회를 달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캠프 관계자는 “현장에서 후보의 열정적인 연설이 통했다”며 “특히 호남에서 반응이 상당히 고무적이었다. 분위기 반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이에 김 후보는 오히려 경험과 경륜을 강조하며, 자신이 어려워진 민생과 경제를 살려낼 적임자라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그는 전날 연설에서 “저는 지난 30년간 경제개혁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었다”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을 모시면서 당·정·청을 모두 경험한 유일한 후보로서, 일치된 정책을 만들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진표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합동 연설회에서 과하지도 않고 부족하지도 않을 만큼 메시지를 던져 반응이 좋았다”며 “이해찬·김진표 후보가 확실한 ‘2강’을 이룬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른바 ‘이해찬 대세론’에 맞서 공세적으로 나선 이들 두 후보와 달리 이 후보는 당내 균열을 경계하고 정책 토론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당권 레이스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세 후보의 기 싸움도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대표 후보들은 오는 10일 강원·충북, 11일 부산·울산·경남, 12일 대구·경북 대의원대회에 나란히 참석해 정견 발표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lmk@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