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08:05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공작' 이성민 "북한사람이 더 지적이고 인간적이길 바랐어요"
  • 연합뉴스
  • 승인 2018.08.01 18:15
  • 댓글 0

"북한 사람이라고 하면 강직하고 세 보인다는 편견이 있잖아요. 리명운은 기존의 북한 사람 캐릭터와는 달리 조금 더 인간적이고 지적인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8일 개봉하는 첩보영화 '공작'은 실존 인물인 대북 공작원 '흑금성'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영화 속 '흑금성' 박석영(황정민 분)은 북한의 핵 개발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사업가로 위장, 북한의 외화벌이 총책과 만난다. 그가 바로 조선노동당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이다.

1일 팔판동 한 카페에서 리명운을 연기한 배우 이성민을 만났다. 그는 연극무대에서 내공을 닦은 후 브라운관과 스크린으로 활동영역을 넓혔고, 오랜 기간 단역과 조연을 거쳐 2014년 드라마 '미생'에서 '오상식 과장' 역으로 시청자 눈도장을 받았다.

그가 연기한 '리명운'은 김일성종합대학을 수석 졸업한 엘리트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독대가 가능한 인물이다. 영화 초반 리명운은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고 설득과 협박, 회유를 적절히 배합해 박석영을 압박해 들어간다.

"전형적인 북한 사람이 아니라 조금 더 사람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려고 했어요. 그러면서도 흑금성과의 관계에서 긴장감을 유지해야 하니까 어떻게 그 밸런스를 맞출 수 있을까를 고민했죠."

'공작'은 액션을 철저히 배제하고 등장인물 간 대화를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는 작품이다. 박석영을 연기한 황정민은 말로 하는 액션이라는 의미에서 '구강액션'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자괴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성민 역시 처음 접하는 '구강액션'에 난감했다고. 특히 '고려관'이라는 식당에서 박석영과 처음 만나는 장면은 "지옥같았다"고 한다.

"유독 그 신은 많이 힘들었어요. 긴장감을 유지하면서도 정확한 색깔을 드러내지 않아야 했거든요. 그 신은 정말 지옥이었어요. 대본을 봐도 어디서 숨을 쉬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자세가 아마 딱 한 번 바뀔 텐데 그때 유일하게 한번 숨 쉴 수 있었죠"

'공작'은 '신과 함께-인과연', '인랑' 등과 함께 올여름 대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순제작비만 약 160억 원이 투입됐다. 워낙 예산이 많이 들어간 작품이다 보니 본인이 연기한 캐릭터보다 흥행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다고.

"예산이 많이 들어갔고 힘들게 촬영한 영화인 만큼 그에 대한 작은 보상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죠. 저는 캐릭터는 영화가 잘돼야 배우도 빛이 난다고 생각해요. 후배들에게도 늘 그런 이야기를 하고요."

그는 가장 마음에 든 장면으로 엔딩 장면을 꼽았다. 지난 5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린 부문에 초청돼 처음 엔딩 장면을 접했을 때 눈물을 보일 뻔했다고.

공교롭게 그와 호흡을 맞춘 황정민 역시 "엔딩 장면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말한 바 있다.

"엔딩 장면에서 정민이가 눈물을 보여요. 저는 칸에서 처음 그 장면을 봤을 때도 울 뻔했고 이번에 봤을 때도 그랬어요. 제가 상대역을 해서 그랬는지 몰라도 그 눈을 바라볼 때 울컥하더라고요"

연합뉴스  kks@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포토]처음보는 하늘의 경계15일 오후 6시 50분께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여주의 남쪽 하늘에 먹구름...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께 답답하고 죄송한 마음뿐…시민 향한 솔직한 심경 토로박남춘 인천시장이 10일 페이스북에 있는 ‘박남춘 인천 생각’을 통해 여러 일들로...
[이상국 에세이]바쁘다컴퓨터로 크고 작은 일을 해 왔다. 수작업으로 할 때보다 훨씬 빠르고 쉬워졌다. ...
“나들이 떠나기 좋은 이번 주말, 경기북부 박물관으로 GO! GO!”봄에서 여름으로 지나는 길목, 신록으로 물든 자연이 매력인 6월이다. 나들이하기 ...
1대 주차 공간 조성에 무려 2800여만 원 들여, 예산낭비 논란포천시가 산정호수 관광지 내 부족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40억 원(도비 22억...
파주에 亞 최대 규모 ‘콘텐츠 월드’ 들어선다…파주-CJ ENM 상생협약 체결파주 통일동산 지구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콘텐츠 월드'가 국내 최...
1조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포천시로 확정약 1조 원이 투입되는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로 포천시가 확정됐다. 이재명 지사도...
이천시 2회 도란도란이천 토크콘서트 개최 ‘구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이천시는 지난 11일 이천아트홀 소공연장에서 이천시의 주요정책과 지역의 현안에 대...
2019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경연대회···시흥시 정왕3동 ‘차차벨라댄스팀’ 대상지난 13일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서 개최된 제11회 경기도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