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배의 소통유머]웃음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라
상태바
[김진배의 소통유머]웃음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라
  • 중앙신문
  • 승인 2018.07.24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배(한국유머센터장)

놀부가 죽어서 천국과 지옥의 갈림길에 섰다.

이리저리 둘러보니 여기저기에 시계가 보였다.

놀 부 : 여긴 왜 이렇게 시계가 많이 걸려 있죠?

저승사자 : 저 시계들은 자신이 나쁜 일을 많이 하면 할수록 빨라지는 시계이다.

저승사자의 말을 들은 놀부는 자신의 시계를 찾아보았는데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놀부는 의아해 하며 저승사자에게 물었다.

놀 부 : 전 나쁜 일을 하지 않아 시계가 없나봐요?

저승사자 : 당신의 시계는 너무 빨리 돌아서 옥황상제님께서 선풍기로 쓰고 있소이다!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 내에서 인기 있는 동료로는 ‘늘 웃음으로 대하는 동료(32%)’가 ‘직무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동료(30%)’를 조금 앞질렀으며, ‘즐거운 유머로 사무실 분위기를 바꿔주는 동료(26%)’, ‘조용히 토닥거려주는 진실한 조언가 같은 동료(12%)’가 다음 순위였다.

팀에서 함께 일하거나 경쟁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 밝고 긍정적인 사람은 적개심을 없애고 협동심을 끌어올린다는 이야기다. 즉 유머 있는 사람이 일도 잘한다는 것이다.

추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있고, 나를 괴롭히는 것들에게도 천적은 있는 법이다. 파리에게는 개구리가, 개구리에게는 도롱뇽이 천적이다.

마찬가지로 스트레스는 유머 한 방에 날아간다. 하루에 스트레스를 세 번 받는다면, 네 번 웃어라. 네 번 받는다면 다섯 번 웃으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