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어린이집 기사 "평소에도 차 뒤편 확인 안했다"
상태바
동두천 어린이집 기사 "평소에도 차 뒤편 확인 안했다"
  • 동두천=최성진 기자  chsj9876@joongang.tv
  • 승인 2018.07.21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속 4살 어린이가 통원 차 안에 방치돼 숨진 사건에서 어린이집 차량을 운전한 기사는 "아이들 하차는 인솔 교사가 담당하고, 평소에도 따로 차량 뒤편을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동두천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6시 30분께부터 운전기사 A(62)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나는 운전만 하고 아이들 지도는 인솔교사가 담당해 왔다"며 "그날도 평소처럼 운전을 마치고 차 키를 어린이집에 반납하고 퇴근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어린이들이 내린 후 차를 확인해 달라는 요청이나 교육은 어린이집으로부터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어린이집에서 약 1년간 근무하며 아침 통원 차량 운전을 담당해 왔다.

오후에는 다른 학원 차량을 운전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조사를 받은 인솔교사와 담당 보육교사 등도 기본적인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솔교사 B(24)씨는 하차 과정에서 다른 어린이들이 울음을 터뜨리는 등 정신이 없어 차 뒤에 타고 있던 C(4)양을 챙기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담당 보육교사 D(34)씨는 C양이 등원하지 않은 사실을 알고도 원감과 원장에게 알리지 않았다. 오전에 출결 상황을 정리해 보고해야 하지만 다른 업무에 정신이 팔려 보고를 누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보육교사, 인솔교사와 운전기사 등 총 4명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하고 추가 수사를 위해 구속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 내부에서 의논 중이다"며 "신청 시점은 내주 초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오후 4시 5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4살 여자 어린이 C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C양은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서 미처 내리지 못하고 약 7시간 방치돼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시 동두천시는 낮 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등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

동두천=최성진 기자
동두천=최성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