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화 11:08
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박진영 “순위조작 의혹, 문체부·공정위에 조사 의뢰”
  • 연합뉴스
  • 승인 2018.07.18 16:03
  • 댓글 0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 연합뉴스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최근 가요계에 불거진 순위조작 의혹과 관련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조사를 의뢰한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미 유관부서인 문체부에 조사를 의뢰한 회사도 있는 거로 알고 있다”며 “저희 또한 업계의 여러 회사와 이 문제에 대해서 논의를 마치고 문체부, 공정거래위원회에 우선 조사를 의뢰하고 추가 결과에 따라 검찰에도 이 문제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공정한 경쟁과 평가는 어느 분야가 발전하는데 초석이 된다. 최근 음원 순위조작에 관한 의혹들이 제기되어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과 또 의혹을 받는 분들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제기된 의혹들이 명백히 밝혀져 하루빨리 아티스트들과 회사들이 본래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진영이 거론한 순위조작 의혹은 올해 4월 닐로에 이어 전날 숀이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일부 누리꾼이 제기한 일련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뜻한다.

숀이 지난달 27일 발매한 미니앨범 ‘테이크’(Take)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지난 17일 오전 특별한 화제성 없이 인기 걸그룹을 제치고 멜론과 지니 등 차트 1위에 올라 일부 누리꾼으로부터 ‘수상한 역주행’이란 시선을 받았다.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사재기나 조작, 불법적인 마케팅 같은 것은 없다”고 일축하며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 노래를 소개한 것이 전부이고 그 폭발적인 반응이 차트로 유입돼 빠른 시간에 상위권까지 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반박했다.

또 18일에는 악성 게시글을 올린 누리꾼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숀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누리꾼의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쳤다”며 “오늘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모욕 및 명예훼손에 따른 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 아티스트의 기본 권익을 지키고자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알렸다.

연합뉴스  lmk@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