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보금자리(김정민)
상태바
따뜻한 보금자리(김정민)
  • 중앙신문
  • 승인 2017.03.01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민 이천소방서 119구조대장

소방관으로 근무하면서 화재나 구조업무 등 크고 작은 일들이 많이 발생한다.

하지만 이러한 업무뿐만 아니라 작은 손길과 따뜻한 말 한마디가 필요한 일들도 있다.

밤늦은 시간 사무실에서 근무를 하다보면 가끔 녹초가 되어 사무실에 방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마도 빨간색을 뛴 간판이 더욱 사람의 시선을 사로잡았을 것이고 소방의 이미지가 누구에게나 도움을 주는 곳이라 생각해서 일 것이다.

심야에 막차를 놓쳐 찾아오는 사람,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힘들어 야간에 찾아오는 청소년, 길을 잃어버리고 찾아오는 외국인 노동자 등 우리사회에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종종 찾아온다.

이렇게 녹초가 된 몸을 이끌고 오시는 분들에게 따뜻한 차 한 잔과 식사도 못하고 오는 분들은 라면이라도 끊여 주며 조금이나마 몸과 마음을 녹일 수 있는 쉼터가 되는 것이다.

이렇게 사람들이 찾아주는 마음이 나는 언제나 고맙고 반갑다.

소방서가 사람들의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녹일 수 있는 쉼터로 따뜻한 손길을 주고 싶다.

구조업무를 하다보면 단순생활불편 출동도 많이 하게 된다. 하지만 신고자는 불안한 마음에 고민하고 신고를 했을 것이다.

작은 것에도 손 내밀어 주고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는 것이야 말로 소방관의 직무라 생각한다.

시민에게 행복감을 심어주고 따뜻한 공감을 얻는 것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누구나 쉽게 다가올 수 있고 어려움을 들어 주는 마음으로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