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폭행' 조재범 조사받고 귀가…"혐의인정"
상태바
'심석희 폭행' 조재범 조사받고 귀가…"혐의인정"
  • 박도금 기자
  • 승인 2018.06.19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석희에 하고 싶은 말 묻자 "죄송합니다"만 3차례 반복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상해 등 혐의로 조 전 코치를 소환, 조사했다.

조 전 코치는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오후 6시께 귀가했다.

경찰 조사를 받고 나가면서 조 전 코치는 취재진에 3차례 연거푸 "죄송합니다"라고만 말했다.

앞서 조사 시작 전 조 전 코치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받겠다"라고만 답했다.

조 전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폭행 사실은 심 선수가 충북 진천 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세간에 알려지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심 선수는 피해자 조사 과정에서 과거 조 전 코치로부터 2차례 더 폭행당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 전 코치를 상대로 그동안 선수 폭행이 상습적이었는지,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 뒤 그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사건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되자 최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