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교향악단, 19일 아트센터인천서 '클래식 에센스-슬라빅 웨이브’ 공연
상태바
인천시립교향악단, 19일 아트센터인천서 '클래식 에센스-슬라빅 웨이브’ 공연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7.04 1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음악의 정수를 담아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올해 새롭게 시작한 ‘클래식 에센스’ 두 번째 무대가 오는 19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사진제공=인천시청)
클래식 음악의 정수를 담아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올해 새롭게 시작한 ‘클래식 에센스’ 두 번째 무대가 오는 19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클래식 음악의 정수를 담아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올해 새롭게 시작한 클래식 에센스두 번째 무대가 오는 19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병욱의 지휘로 열리는 이번 연주회에서는 애수 어린 선율과 이국적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인천시향이 선택한 첫 곡은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이다. 베토벤, 멘델스존, 브람스와 함께 세계 4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명명되는 이 작품은 순탄치 않았던 결혼생활로 고통받고 있던 그가 요양 중에 랄로의 스페인 교향곡에서 영감을 얻어 작곡한 곡이다. 초연 당시에는 까다로운 난이도로 혹평받았지만, 추후 바이올리니스트 아돌프 브로드스키의 노력으로 마침내 성공하게 됐다.

이 곡은 오케스트라와 바이올린의 대비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1악장과 아름다운 슬라브적 선율이 진한 여운을 선물하는 2악장, 러시아 민속 무곡적이면서도 이국적인 분위기로 대미를 장식하는 3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의 제1종신악장이자 뛰어난 연주력으로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인 플로린 일리에스쿠가 협연해, 차이코프스키 특유의 러시아적 색채를 여실히 드러낸다.

이어 인천시향은 드보르작의 민족적, 정서적 배경을 전면으로 드러낸 교향곡 8을 연주한다. 서정적인 1악장을 거쳐, 2악장은 드보르작 특유의 전원풍 멜로디로 독창성을 보여준다. 보헤미아 민속 선율과 왈츠 리듬이 인상적인 3악장에 이어 마지막 4악장은 강렬한 행진곡 풍으로 시작하여 다양한 변주를 통해 폭발적인 에너지를 뿜어내며 끝을 낸다. 작곡가 스스로 새로운 방식을 시도한 개성적인 작품이라고 평가한 이 곡은 밝으면서도 곳곳에 드러나는 처연한 울림으로 놀라움을 준다. 인천시향의 연주를 통해 드보르작의 무르익은 전성기가 재현될 것이다.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은 슬라브 특유의 진하고도 서정적인 감성이 물결처럼 다가와, 7월의 이른 더위를 식혀 줄 것이다. 인천시향의 음악으로 행복한 피서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24회 정기연주회 ‘2024 클래식 에센스 II-슬라빅 웨이브의 티켓 가격은 전석 1만원이다. 인천문화예술회관 누리집, 엔티켓 및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약 가능하다.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