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저수량 급격히 줄어든, 여름에 보는 포천 ‘고모저수지’
상태바
[드본세] 저수량 급격히 줄어든, 여름에 보는 포천 ‘고모저수지’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7.01 2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준공된 지 40년 여름을 맞는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 ‘고모저수지’의 저수량이 급격히 줄어든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일 낮 12시50분께 찾은 준공된 지 40년 여름을 맞는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 ‘고모저수지’의 저수량이 급격히 줄어든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1일 낮 1250분께 찾은 준공된 지 40년 여름을 맞는 포천시 소흘읍 고모리 고모저수지의 저수량이 급격히 줄어든 모습을 하고 있다.

해발 600미터인 죽엽산 중심부에 위치한 고모저수지 주변은 쾌적하고 경관이 수려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 휴식 공간으로 유명하다.

지난 198412월에 준공된 고모저수지는, 19801월 당초 홍수 예방과 농업용수 공급을 목적으로 약 4년에 걸친 공사 끝에 만들어졌다. 지금은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고모호수'라고도 불린다.

총저수량은 1308700, 유효 저수량은 1249600톤으로 알려졌으며, 면적은 165000에 이른다. 둑 길이는 229미터 둑 높이는 20미터다. 아름다운 둘레길 분수, 쉼터 등이 조성돼 있어 주변 카페, 갤러리, 레스토랑 방문객의 쾌적한 산책로 코스로 알맞은 곳이다.

고모리라는 명칭은 어떤 사람이 늙은 고모님을 모시고 그 산 밑에 살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이 할미가 외로이 세상을 떠났는데 이 할미를 매장한 묘 앞에 개설된 마을이라 하여 이곳을 '고뫼앞' 또는 고묘·고모리 하였으며 이러한 이유에서 이 동네가 고모리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