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아리셀 제조공장 화재로 22명 사망, 8명 중경상...실종자 1명 추가 확인
상태바
화성 아리셀 제조공장 화재로 22명 사망, 8명 중경상...실종자 1명 추가 확인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4.06.24 2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10시 31분께 발생한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공장 아리셀 대형화재로 인해 현재까지 16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된다. (영상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4일 오전 10시 31분께 발생한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공장 아리셀 대형화재로 인해 22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또 연락이 두절된 1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영상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24일 오전 1031분께 발생한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공장 아리셀 대형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22명으로 늘어났다. 또 연락 두절된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날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오후 630분 기준 사망 22, 중상 2, 경상 6명이다. 소방당국은 연락이 두절된 1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망자 22명 중 중국 국적 18, 라오스 국적 1, 미상 1명이고 나머지 2명은 내국인이다.

사망자의 인적 사항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시신 훼손 상태가 심해 성별 정도만 구분이 가능한 상태로 추후 DNA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 파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화재가 발생한 공장은 3층짜리 철근콘크리트 구조물 11개 동으로 연면적은 5530. 이 공장은 유해화학물질(리튬)을 주로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공장 내 근로자가 다수라는 점을 감안해 이날 화재신고 접수 9분 만인 오전 1040분께 대응 1단계, 23분 만인 오전 1054분께 대응 2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소방서 5~9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이어 소방당국은 장비 63대와 인력 159명을 투입해 오후 31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사망자 대부분은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되는 2층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이 해당 공장 2층 리튬전지 완제품 보관장소에서 폭발과 함께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건 수사본부는 25일 오전 1030분부터 소방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토안전연구원,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관리공단 등과 함께 합동 감식을 할 계획이다.

이번 감식에는 6개 기관 30여명이 참석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