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26일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국악 실내악-환상기행’ 개최
상태바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26일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국악 실내악-환상기행’ 개최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6.24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은 26일 세종국악당에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국악 실내악-환상기행’을 개최한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은 26일 세종국악당에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국악 실내악-환상기행’을 개최한다. 사진은 환상기행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여주시청)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오는 26일 여주세종국악당에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국악 실내악-환상기행을 개최한다.

24일 재단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국립국악원의 지역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공모 사업 국악을 국민속으로에 지원, 선정돼 열리는 공연으로 여주시민들에게 무료로 수준 높은 국악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의 국악을 국민속으로는 균형적 문화 발전과 지역 간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전국 문화 수요 지역 등에 국립국악원 소속 연주단이 직접 찾아가 공연을 개최하는 사업으로 전 연령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장르의 대중적인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프로젝트이다.

이번 무대를 이끌어갈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연결하는 중요한 고리의 역할과 더불어 미래의 전통으로 남을 창작 음악을 중심으로 연주하는 단체다.

특히, ‘오늘의 창작이 내일의 전통이라는 표어를 전면에 내세워, 국립국악원에서 지금까지 축적해왔던 전통 기반의 곡들을 토대로 창작 음악의 방향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 등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얼씨구야 환상곡’, ‘신뱃놀이’, ‘아리랑, 희망가’, ‘판놀음’, ‘아름다운 나라’, ‘Prince of Jeju, Frontier’ 등 신명나는 국악의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곡들을피리’, ‘대금’, ‘해금’, ‘가야금’, ‘양금’, ‘거문고’, ‘태평소’, ‘신디사이저와 같은 여러 악기로 구성해 선보인다.

이번 공연을 포함한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의 다채로운 공연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순열 이사장은 여주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연주회를 선사함과 동시에, 공연 시기에 여주를 방문하는 LA한인 청소년들을 초청해 우리나라의 음악을 들려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