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장 입감 전 '용변 급하다'며 도주한 절도혐의 20대...50분 만에 검거
상태바
유치장 입감 전 '용변 급하다'며 도주한 절도혐의 20대...50분 만에 검거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4.06.21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은편 건물에 사는 20대 여성을 뒤따라가 건물 안까지 침입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중앙신문DB)
유치장 입감 대기 중이던 절도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가 경찰을 따돌리고 도주했다가 50분 만에 검거됐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허찬회 기자 | 유치장 입감 대기 중이던 20대 피의자가 경찰을 따돌리고 도주했다가 50분 만에 검거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20분께 안양지역 경찰서 유치장 입구에서 20대 피의자 A씨가 입감 전 달아났다.

그는 음식 10만원어치를 무전취식한 혐의로 조사받았으며 그 이전에 다른 지역에서 절도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A씨는 입감 전 "용변이 급하다"면서 화장실 용변칸으로 갔다가 경찰관에게 휴지를 달라고 요청한 뒤 달아났다.

경찰은 도주 50분 만에 그를 검거했으며 도주 혐의도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