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일 파주시장, ‘대북전단 살포 중단’ 호소…“접경지역 주민 생업·안전에 위협 받고 있다”
상태바
김경일 파주시장, ‘대북전단 살포 중단’ 호소…“접경지역 주민 생업·안전에 위협 받고 있다”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4.06.20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국회 서둘러 대화·협력 길 모색해달라”
국회서 기자회견 통해 ‘남북관계법’ 처리 촉구
김경일 파주시장은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북한의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 관련,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국회와 정부에 신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사진=박남주 기자)
김경일 파주시장은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북한의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 관련,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국회와 정부에 신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사진=박남주 기자)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김경일 파주시장은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 사태와 관련,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국회와 정부에 신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 시장은 “5월 내내 전국을 뒤흔든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이어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맞서면서 남북 간 대결이 강대강 대결로 치닫고 있다”며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따라서 그는 “이같은 강대강 대결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각종 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다시 평화와 협력의 길로 돌아가자”고 호소했다.

그는 특히 북한을 향해 “지금은 작은 충돌이 큰 전쟁으로 확전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며 “전쟁은 누구에게도 이득이 되지 않는 다는 점을 유념하라”고 충고했다.

아울러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민간단체들에겐 ”국민의 안전은 표현의 자유에 우선하는 국가의 핵심 가치“란 점을 들어 전단살포 중지를 요청하고, ”파주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경찰과 군, 경기도 특사경과 예방활동을 강화하는 등 시(市) 권한으로 ’위험구역‘ 설정을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김 시장은 이어 정부와 국회엔 “서둘러 대화와 협력의 길을 모색해달라”며 “민간단체들의 무분별한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