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양주 인접한 공장 2곳서 한밤 불...인명피해 없이, 7시간11분 만에 진화
상태바
[영상] 양주 인접한 공장 2곳서 한밤 불...인명피해 없이, 7시간11분 만에 진화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4.06.20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인접한 공장으로 옮겨 붙어 큰 피해를 냈다. (영상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양주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인접한 공장으로 옮겨 붙어 큰 피해를 냈다. (영상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강상준 기자 | 양주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인접한 공장으로 옮겨 붙어 큰 피해를 냈다.

20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19) 오후 959분께 양주시 백석읍 오산리의 한 헌 옷 가공 공장과 폐전선 가공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블록조로 된 공장 2개동 약 1136와 각종 집기류, 폐전선, 헌 옷 등을 태우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7시간11분 만인 20일 오전510분께 모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은 최초 공장 한 곳에서 시작돼 인접해 있는 또 다른 공장으로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장비 44대와 인력 105명을 동원해 불을 껐으며, 자세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