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계획...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 통과
상태바
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계획...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 통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4.06.14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메스 기술개발센터 입주 예정...오는 10월 착공 전망
2천억원 이상 생산유발, 4천명 이상 고용유발효과 기대
경기도가 ‘찾아가는 투자유치 컨설팅사업’의 첫 도-시군 간 투자유치 전략 합동회의로 광명시와 하안동 국유지 투자유치 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국내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인 ‘세메스’의 기술개발센터가 입주할 예정인 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경기도 심의를 통과했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인 세메스의 기술개발센터가 입주할 예정인 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경기도 심의를 통과했다.

경기도는 지난 417일 열린 제3회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 위원회와 529일 열린 소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조건부 통과 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통과로 세메스는 이르면 오는 10월 기술개발센터 공사를 시작할 전망이다.

용인 기흥 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는 총 2556억원을 투자해 약 9규모로 조성되는 산업단지로 세메스기술개발센터가 입주할 예정이다.

세메스는 반도체 생산 공정에 필수 시설인 세정, 포토 트랙 등 설비 생산업체로, 관련 기술이 국가 핵심 기술으로 지정되는 등 반도체 경쟁력 강화 및 장비 국산화에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산업단지 조성에 따라 약 2천억원 이상의 생산유발효과와 4천명 이상의 고용유발효과 등이 기대된다.

경기도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등 반도체 생산 기지와 함께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반 지원을 통한 국산화 지원이나 팹리스 기업 육성지원 등을 병행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송은실 반도체산업과장은 기흥미래 도시첨단산업단지의 신속한 심의 통과를 위해 행정절차 처리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국내 기업이 글로벌 기술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용인시 등과 협력해 남아 있는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21824일 용인시, 세메스와 세메스 용인 R&D 센터 건립투자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