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위생점검...하남·안성·김포·안산 등 전국서 13곳 적발
상태바
식약처,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위생점검...하남·안성·김포·안산 등 전국서 13곳 적발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6.13 23: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존식 미보관과 건강진단 미실시 등
조리식품·조리도구 630건 모두 적합
광명시는 가을 학기를 맞아 오는 22일까지 관내 초·중·고 43개 학교급식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제공=광명시청)
전국의 어린이집 집단급식소를 위생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하남시와 안성, 김포시 소재의 어린이집 등 전국에서 13곳이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전국의 어린이집 집단급식소를 위생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하남시와 안성, 김포시 소재의 어린이집 등 전국에서 13곳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영·유아 급식시설의 식중독 예방관리 강화를 위해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총 6800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3개소를 적발하고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자체와 함께 지난달 2일부터 24일까지 22일 동안 실시했으며, 점검과 함께 식중독균 오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조리식품 등에 대한 수거·검사도 병행했다.

점검 결과 주요 위반 내용은 보존식 미보관(4)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3) 건강진단 미실시(2)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2) 보존 및 유통기준 위반(1) 영양사 미고용(1)이며, 적발된 업소는 관할 관청에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할 계획이다.

하남의 A어린이집과 B어린이집은 보존식을 미보관하다 적발됐고, 안성의 C어린이집은 영양사를 미고용 했다. 또 김포와 안산의 어린이집에서는 영업자준수사항을 위반했다 적발됐다.

참고로 집단급식소 조리식품 등 총 967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630건은 식중독균 등 기준·규격에 적합했고, 검사 중인 337건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린이집 등 집단급식소에 대한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국민의 안전한 식생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