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사슴태반 줄기세포’ 식품 불법 수입·판매 적발
상태바
식약처 ‘사슴태반 줄기세포’ 식품 불법 수입·판매 적발
  • 이종훈 기자  jhle258013@daum.net
  • 승인 2024.06.13 2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택배와 휴대품 밀반입...질병 치료에 효능·효과 광고·판매한 6명 검찰 송치
다단계 판매원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978병, 약 10억원 상당 판매
‘사슴태반 줄기세포’ 식품을 불법 수입해 질병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판매한 다단계판매원들이 검찰로 넘겨졌다. (사진제공=식약처)
‘사슴태반 줄기세포’ 식품을 불법 수입해 질병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판매한 다단계판매원들이 검찰로 넘겨졌다. (사진제공=식약처)

| 중앙신문=이종훈 기자 | 사슴태반 줄기세포식품을 불법 수입해 질병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판매한 다단계판매원들이 검찰로 넘겨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사슴 태반 줄기세포를 함유한 캡슐제품을 불법 수입·판매한 다단계판매원 A씨 등 6명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식품위생법’,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해 10월 뉴질랜드산 사슴 태반 줄기세포 함유 제품을 항암작용등 질병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면서 60캡슐 1병에 50~60만원을 받고 판매한 일당을 적발하고, 정확한 위반 경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 제품은 안전성 등이 입증되지 않아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서 사용 금지 원료로 분류되고, 해외직구 위해식품 목록에도 등록돼 국내 반입은 불가한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단계판매원인 A씨 등은 20195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해외 다단계업체 ‘A’사 홈페이지를 통해 해외직구로 구매하거나, ‘A’사가 개최하는 해외(싱가포르, 일본·타이완·필리핀·홍콩 등 11개국) 세미나에 참석해 현지에서 구입하는 방식으로 총 2152병을 국내로 밀반입하고, 그 중 1978(10억원)을 소비자에게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피의자 중 3명은 과거에도 같은 제품을 국내로 밀반입하다 처벌받은 전력이 있어 사슴 태반 줄기세포 함유 제품은 국내 반입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제품 포장 용기를 바꾸어 가며 범행을 지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위반제품을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하면서 항암작용’, ‘암세포 사멸 유도등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다는 내용으로 부당 광고하였고, 1병당 10만원~30만원의 차익을 남기거나 구매 수수료(8%)를 챙기는 방법으로 경제적 이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위반제품의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아 국내 반입이 금지된 만큼 소비자는 부당 광고에 속아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제품 구매와 섭취에 주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