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탁 트인 바다와 시원한 바닷바람" 보면 볼수록 이국적, 안산 ‘탄도항’
상태바
[드본세] "탁 트인 바다와 시원한 바닷바람" 보면 볼수록 이국적, 안산 ‘탄도항’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6.11 1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 요트 선착장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 요트 선착장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11일 낮 12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탁 트인 바다와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길 수 있는 적은 규모인 탄도항은 지방어항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탄도의 유래를 보면 참나무가 울창해 숯을 많이 구워냈다고 해 탄도(炭島)라 불린 마을이다.

탄도항은 서해안 천해의 갯벌이 형성되어 있고, 수산자원이 풍부해 바다낚시와 갯벌체험 등으로 유명하다. 이로 인해 해양 생태학습장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다. 간조 시엔 등대전망대가 있는 누에섬까지 걸어갈 수 있고, 인근에 제부도까지 연결된 서해랑 케이블카도 탈 수 있다.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낮 12시30분께 바닷바람이 불어대는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탄도항이 바라보면 볼수록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