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실태조사 착수...실질적 정책 마련 나선다
상태바
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실태조사 착수...실질적 정책 마련 나선다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4.06.11 1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11일 시청 3층 상황실에서 최대호 시장 주재로 '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실태조사 및 지원정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는 11일 시청 3층 상황실에서 최대호 시장 주재로 '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실태조사 및 지원정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 중앙신문=허찬회 기자 | 안양시가 사회적 고립 청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시는 11일 오후 3시 시청 3층 상황실에서 최대호 안양시장 주재로 간부 공무원, 시의원, 대학교수, 지역 청년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실태조사 및 지원정책 연구용역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사회참여 및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사회와 단절한 채 생활하는 사회적 고립 청년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안양시 사회적 고립 청년 지원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용역은 그 기반 위에 고립 청년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사회적 고립 청년의 현황 및 생활실태, 정책 수요 등을 면밀히 분석해 실효성 있는 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사회적 고립 청년의 실태조사 방법, 사회적 고립 예방 및 회복지원 등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단계별 지원 전략을 제시했으며, 전문가 및 청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 사회복지 교수 및 청년단체, 청년고립 1인 가구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자문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시는 용역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4개월의 연구기간 동안 수시로 소통할 예정이다.

현재 안양시의 청년(19~39) 인구는 지난해 기준 151664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27.9%, 이 가운데 25세 이후 17~23% 내외의 청년들이 비경제활동인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사회적 고립에 처한 청년이 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실질적인 방안이 제시되길 기대한다청년들이 사회경제적으로 주도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어려움에 처한 청년들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