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주렁주렁 ‘청포도 익어가는 계절’
상태바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주렁주렁 ‘청포도 익어가는 계절’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6.11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10시50분께 양평군 지평면 송현리의 한 음식점 화단에 주렁주렁 탐스럽게 달린 청포도가 익어가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1일 오전 10시50분께 양평군 지평면 송현리의 한 음식점 화단에 주렁주렁 탐스럽게 달린 청포도가 익어가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11일 오전 1050분께 양평군 지평면 송현리의 한 음식점 화단에 주렁주렁 탐스럽게 달린 청포도가 익어가고 있다. 포도의 품종 중에서 다 익어도 녹색 빛을 띠는 포도를 말한다.

1937년 청포도를 주제로 쓴, 시인 이육사의 유명한 시가 있다. 이 시는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우리나라의 독립을 꿈꾸며 썼다. 향토색 짙은 서정성 시풍으로 민족 고유의 정서를 상징적이면서도 독특하게 노래해 당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고 알려진다경북 안동 출생인 이육사(1904~1944)는 일제강점기의 문학인이자 독립운동가다.

다음은 시 본문이다.

내 고장 칠월은

청포도가 익어 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려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 단 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靑袍)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