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도시관광公, 인력 충원 ‘공염불’…미온적 태도로 일관 ‘유명무실’ 지적
상태바
파주도시관광公, 인력 충원 ‘공염불’…미온적 태도로 일관 ‘유명무실’ 지적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4.06.09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원 모집 25명 가운데 13명만 충원
여전히 12명은 결원 상태···‘용두사미’
14일 면접시험 후, 19일 합격자 발표

결격사유 검증 거쳐 오는 26일 ‘임용’
시민 “혈세 낭비·시민 무시 처사” 분통
공사 “결원자···업무소요 발생 시, 충원”
파주시민들을 위한 주요 시설물들의 관리·운영을 맡고 있는 파주도시관광공사의 일손 부족으로 시민과 관광객들의 서비스가 엉망이란 주장이 제기돼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파주도시관광공사 전경. (사진제공= 파주도시관광공사)
파주도시관광공사는 최근 ‘인력 태부족’이란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인력 충원에 나섰으나,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해 말썽을 빚고 있다. 사진은 파주도시관광공사 전경. (사진제공= 파주도시관광공사)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지난달 31일 본보 1면에 게재된 ‘파주도시관광公, 인력 태부족’이란 보도와 관련, 미온적(微溫的)인 태도로 일관해 유명무실(有名無實)하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앞서 공사는 지난달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위탁, 직원 채용시험 공고 후, 마감일인 지난 3일까지 경력 및 일반직 응시자를 받은 결과 모두 193명(▲경력·전임계약직 29명과 ▲일반직 164명)을 접수했다.

이어 공사는 지난 7일 1차 서류전형 합격 및 필기시험 대상자를 발표하고, 9일 2차 필기시험 후, 오는 14일 3차 면접시험을 거쳐 19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복안이다. 공사는 이같은 절차를 거쳐 최종 합격자들에게 결격사유가 없는 한 오는 26일 임용을 결행(決行)할 계획이다.

하지만 공사의 결원 인원은 모두 25명인데 반해 이번 모집에서 경력·전임계약직 3명, 일반직 10명 등 13명만 충원(充員)해 여전히 12명은 결원 상태가 불가피해 용두사미(龍頭蛇尾)란 지적이다.

이에 대해 공사 관계자는 “이번 모집인원 13명은 단기 정원으로 시급히 모집했고, 나머지 12명의 결원은 장기 정원으로써 앞으로 공사의 개발업무와 재무 등 업무 소요가 발생할 경우 즉시 충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은 “충원을 할 바엔 한 번에 하면 될 것을 시간과 예산을 따로 들여 두·세번으로 나눠 모집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는 혈세를 낭비하는 것임은 물론,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실제로 출입기자들의 취재 결과 이번 응시자의 자격 조건에 따르면 거주지 제한이 없어 일부 타지역 출신 거주 합격자의 경우 원거리 출·퇴근이나, 근무의 어려움, 숙소 문제 등의 사유로 임용을 포기, 또는 중도 퇴사와 같은 결원(缺員) 사태가 재발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