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거장 ‘백건우’ 여주서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오는 8일 세종국악당서
상태바
피아노 거장 ‘백건우’ 여주서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오는 8일 세종국악당서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6.03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만에 여주 찾아 ‘모차르트의 프로그램’ 선보일 예정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오는 8일 세종국악당에서 건반 위의 구도자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사진제공=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오는 8일 세종국악당에서 건반 위의 구도자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사진은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피아노의 거장 백건우가 여주에서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이 기획공연으로 마련됐다.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은 오는 8일 세종국악당에서 건반 위의 구도자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백건우는 지난 2019년 데뷔 이래 처음으로 여주를 찾아 시민들에게 쇼팽의 프로그램으로 큰 감동과 추억을 선사한 바 있다. 이번 여주 공연은 5년 만에 여주시민들을 다시 만나 모차르트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시민들은 다시 만나는 거장의 기대감을 전석 매진이라는 뜨거운 반응으로 드러냈다.

곧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매 순간 노력을 기울이는 그에게 건반 위의 구도자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피아니스트로서 행보를 시작한 지 올해로 68, 세계적인 권위의 콩쿠르에서 수차례 수상하며 거장의 반열에 올랐지만 매일 피아노 연습과 연구를 게을리하지 않으며 끊임없이 새로운 곡에 도전하기에 붙은 수식어이다.

이번 백건우의 독주회는 1956년 열 살의 나이에 김생려가 지휘하는 해군교향악단(현 서울시립교향악단)과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으로 데뷔한 이래, 처음으로 모차르트의 작품만으로 구성된 무대를 선보이는 공연으로 5, 세계적인 클래식 레이블 도이치그라모폰을 통해 발매한 생애 첫 모차르트 앨범 기념 연주회이다. 모차르트 환상곡 d단조 K. 397’, ‘론도 D장조 K. 485’, ‘환상곡 c단조 K. 396’, ‘전주곡과 푸가 C장조를 비롯해 모차르트 매력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피아노 소나타 12F장조 K. 332’ 등을 선보인다.

백건우 피아노 리사이틀을 포함한 연극 템플’, 국립국악과 함께하는 환상기행등 재단의 다채로운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 확인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순열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이사장은 올 한해 여주시민들에게 클래식을 포함해, 연극, 뮤지컬, 대중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기획해 예술이 주는 즐거움을 시민들이 충분히 만끽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