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빼달라 요구한 여성 무차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 '징역 2년'
상태바
차 빼달라 요구한 여성 무차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 '징역 2년'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4.05.31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갑 시비로 인천의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손님을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허민우(34)의 첫 재판이 오는 25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주차된 차를 빼달라고 요구한 여성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가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주차된 차를 빼달라고 요구한 여성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가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인천지법은 31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30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법정 진술과 관련 증거를 살펴보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 피해자를 일방적으로 폭행한 사실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또한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520일 인천시 남동구의 아파트상가 주차장에서 30대 여성을 마구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피해자가 A씨에게 차를 빼달라고 요구하자 이 같이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