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힐링' 책임질 연천 댑싸리 정원’ 본격 모종이식 작업
상태바
‘올 가을 '힐링' 책임질 연천 댑싸리 정원’ 본격 모종이식 작업
  • 오기춘 기자  okcdaum@hanmail.net
  • 승인 2024.05.29 2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부터 볼거리 제공...지난해 16만 여명 방문
郡, 3만여㎡ 부지에 2만5000 포기 댑싸리 식재
백일홍·황하코스모스 심어 '시너지 효과 극대'
김덕현 연천군수가 29일 오후 연천 중면에 위치한 댑싸리 정원 모종 이식 현장을 찾아 작업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김덕현 연천군수 페이스북)
김덕현 연천군수가 29일 오후 연천 중면에 위치한 댑싸리 정원 모종 이식 현장을 찾아 작업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김덕현 연천군수 페이스북)
29일 오후 연천 중면에 위치한 댑싸리 정원 모종 이식 현장 모습. (사진=김덕현 연천군수 페이스북)
29일 오후 연천 중면에 위치한 댑싸리 정원 모종 이식 현장 모습. (사진=김덕현 연천군수 페이스북)

| 중앙신문=오기춘 기자 | 올 가을 힐링과 여행을 함께 책임질 연천 댑싸리 정원을 아름답게 꾸밀 모종 작업이 본격 시작됐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오늘 오후 연천 중면에 위치한 댑싸리 정원 모종 이식 현장을 찾았다봄에 새싹을 심는 댑싸리는 가을에 연분홍색으로 물들어 아름다움을 선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역시 연천군의 관광명소가 되어 소중한 분들과 힐링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댑싸리 정원을 위해 힘써주시는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군민의 행복과 연천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직접 소통하는 행정을 실천하겠다고 적었다.

연천 댑싸리 정원에서 매년 9월부터 10월 말까지 열리는 댑싸리 축제는 많은 사람들이 찾는 대표 힐링공간으로, 연천군은 올해 역시 약 3만여부지에 25000 포기의 댑싸리 모종을 식재할 예정이다. 또 백일홍과 황하코스모스, 버베나, 메리골드, 칸나 등을 함께 심을 예정이다.

댑싸리는 곧게 직립으로 자라는 식물로 옛날, 싸리나무와 같이 빗자루로 많이 사용했다. 꽃말은 겸허청초한 미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