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역도시철도망 기본구상·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착수
상태바
광명시, 광역도시철도망 기본구상·사전타당성조사 용역 착수
  • 김선영 기자  ksy996@nate.com
  • 승인 2024.05.27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가 오는 31일부터 ‘광명권 광역도시철도망 기본구상 및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가 오는 31일부터 ‘광명권 광역도시철도망 기본구상 및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한다. (사진제공=광명시청)

| 중앙신문=김선영 기자 | 광명시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철도 네트워크 중심도시 구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오31일부터 광명권 광역도시철도망 기본구상 및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시작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광명시흥 3기신도시, 광명뉴타운과 철산·하안주공 재건축, 광명시흥테크노밸리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실효성 있는 광역교통대책의 필요성이 점차 증대되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장래 광역교통 문제에 선제 대응하면서 탄소중립 도시를 실현하는 광역철도망의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세부 방안을 마련하여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에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이번 용역을 진행한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국토교통부와 LH가 발표한 GTX D와 광명-시흥선, 경기도가 발표한 GTX G를 대상으로 시민 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경로와 역위치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여 국토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 제안할 예정이다. 경기도 철도기본계획에 반영된 신천~하안~신림선은 4개 지자체(광명, 시흥, 금천, 관악)가 시행한 용역 결과를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하1·2, 하안동, 철산동 일부에 남아 있는 철도 음영지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신규 광역철도 노선을 발굴하여 인근 지자체와 추진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이번 용역에서는 시민들의 철도 접근성과 이용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환승편의 개선 방안도 검토한다.

이번 용역은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학술 담당), 유신(기술 담당)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수행하며, 기간은 16개월이다. 또 내실 있는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3분기 중 설명회를 개최하고,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여의도, 사당, 강남 등 수도권 주요 거점까지 20분 이동시대를 열어 줄 철도네트워크 구상을 한층 발전시키고 구체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도시 균형발전을 위해 철도 음영지역으로 남아 소외되는 곳이 없도록 신규 노선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