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최초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올 하반기 개관...인천 월미도서 이달 말 '준공'
상태바
수도권 최초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올 하반기 개관...인천 월미도서 이달 말 '준공'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5.23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중구 월미도에 들어설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연다고 밝혔다. 사진은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가 중구 월미도에 들어설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연다. 사진은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전경. (사진제공=인천시청)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인천시 중구 월미도에 들어설 수도권 최초 국립해양문화시설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올해 하반기에 문을 열 전망이다.

23일 시에 따르면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시가 해양수산부와의 협약을 통해 제공한 사업부지(인천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지상 4(부지면적 26530, 연면적 17318) 규모로 2019년부터 진행된 사업이다. 이달에 건축공사 준공 되면, 유물 배치와 시범 운영 등 사전 준비를 거친 후 하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인천은 오랜 역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해양교류와 해운항만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고, 인천항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국제 무역항이다. 이러한 배경을 토대로 인천에 건립하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해양문화의 가치를 재인식하고, 해양에 대한 교육과 연구와 전시의 장을 마련하게 됐다.

교류의 바다, 연결의 시작을 주제로 해양교류사실 해운항만실 해양문화실 어린이박물관 등 4개의 상설전시관과 1개의 기획전시실을 갖춘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인천 항만의 역사와 함께 해양을 통한 교류의 중요성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2층 해양교류사실에는 인천항 갑문 역사와 개항장 이야기가 담겨 있고, 해운항만사실에는 인천항만의 24시간을 타임랩스 영상으로 소개하고, 3층 해양문화실에는 한국 최초 천일염의 시작인 주안 염전과 항만노동자의 삶 내용 등이 전시돼 있다.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단순히 유물을 전시하는 것을 넘어서,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인천은 물론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김을수 해양항공국장은 수도권 대표 해양문화 인프라로서 추진해 온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오랜 준비과정을 마치고 개관을 앞두고 있어 더욱 큰 기대가 된다남은 기간동안 차질없이 추진해 박물관이 개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