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발달장애인 청년주택 입주식 열어...경기도 첫 마련
상태바
성남시, 발달장애인 청년주택 입주식 열어...경기도 첫 마련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5.22 1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22일 시청 4층 제1회의실에서 발달장애인 청년주택 입주 대상자와 가족을 초청해 입주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성남시는 22일 시청 4층 제1회의실에서 발달장애인 청년주택 입주 대상자와 가족을 초청해 입주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성남시청)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성남시가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마련한 발달장애인 청년주택(수정구 태평동)6명의 입주가 확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발달장애인 청년주택은 대상자의 주거생활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시와 협약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남부지역본부가 임대료를 시세보다 60% 저렴하게 책정해 공급하는 공공임대 주택이다.

건물 외벽에 CCTV 8대를 설치한 3층짜리 연립주택(8)이며, 1채는 사전 체험용, 7채는 입주용이다. 가구당 전용면적은 30~30.41규모이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전자레인지 등이 내장된 원룸형 주택이다.

시는 1, 2차 모집 기간에 입주를 신청한 9명 중에서 성남시민이면서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한 19~39세의 무주택 발달장애인 6명을 입주자로 최종 선발했다. 모두 남자이며, 지역 내 복지관, 스포츠단에 근무하는 이들도 포함돼 있다.

이들은 전용면적에 따라 임대보증금 100~102만원, 월 임대료 29~30만원에 2년 입주 기간 계약 절차를 마쳐 오는 7월까지 차례로 입주한다.

계약기간(2) 이후에도 입주 자격을 충족하면 2년 단위로 4번 더 계약을 연장해 최장 10년간 살 수 있다.

시는 남은 1채에 대해 올 하반기 중에 입주자를 모집한다. 또 입주 장애인에게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스마트기기 지급, 자산 형성을 돕는 스마일 통장사업, 반찬 공급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연계·지원할 계획이다.

사무실에 상주하는 위탁기관 말아톤 재단의 직원 4명은 입주 장애인들의 자립을 위한 일정 관리, 추가 활동 지원(40시간), 방문간호, 동행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상진 시장은 앞으로 지역 사회에서 이웃과 어울리며 자립할 수 있게 된 것을 축하한다면서 여러분들이 스스로 주도적인 삶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